안장자 상세 내용


성명

이태춘


민주화운동내용

6월민주항쟁 시위


사망일자

1987년 06월 24일


나이

27세


직업

노동자


관련자인정

2001/04/03 (16차)


민주화운동 내용

1. 약력

1960년 2월 7일 부산 출생

1986년 2월 동아대학교 무역학과 졸업

1986년 3월~1987년 3월 주식회사 화승 자재과 근무

1987년 3월 2일 태광고무(주) 무역부 입사

1987년 6월 18일 6월민주항쟁의 시위 도중 최루탄이 난무하는 상황에서 부산시 좌천동 오버브릿지 밑에서 쓰러진 채 발견

1987년 6월 24일 부산시 봉생병원에서 뇌수술 하였으나 사망

- 양산 가톨릭 공원묘역 안장

2. 민주화운동 내용

이태춘은 1987년 6월 18일 부산 좌천동 시위에서 전경들이 다연발탄과 직격탄을 쏜 후 오버브릿지 밑에서 쓰러진 채 발견되었다. 이날 저녁 좌천동 시위는 6.10항쟁 중 부산에서는 가장 규모가 큰 시위였다. 발견 당시 상황은 행진 중 전면에 있던 경찰이 갑자기 다연발탄과 총류탄을 난사하였기 때문에 그곳에 밀집하여 있던 사람들이 정신없이 위쪽으로 피하면서 흩어졌고, 사람들이 떠밀기도 하고 넘어지기도 하는 등 극도로 혼란스런 상태였다. 시위대가 지나간 뒤, 오선숙씨 등 시위에 참여했던 시민 4명(남2, 여2)이 이태춘을 지나가는 승용차에 태워서 대연동 재희병원으로 후송했다. 그때 후송했던 시민 오선숙씨의 말에 의하면, 이태춘은 눈을 가냘프게 움직였으나, 여전히 의식이 없었고 옷에 하얀 최루가루가 뿌옇게 묻어 있었다고 한다. 그 뒤 연락을 받은 어머니가 병원으로 도착하였고, 이태춘은 눈을 가늘게 뜨고 얼굴을 찡그리는 듯 하면서 어머님 손을 꽉 잡고서는 “최, 최…”라는 말을 안간힘을 다하여 하려고 애를 썼으며 병원에 있는 사람들 얘기로는 이태춘이 들어오면서 최루탄 가스냄새가 병원에 굉장했다고 한다. 재희병원의 시설미비로 밤 12시경 다시 봉생병원으로 옮겨 신경외과 김호경 과장의 집도하에 뇌수술을 하였으나, 1987년 6월 24일 20:40분경 사망하였다. 1987년 6월 25일 부산대 병원에서 부검을 실시하였다. 부검결과 직접적 사인은 뇌좌상이었고 오른쪽 이마 윗부분에서 정수리를 거쳐 후두부까지 20.5cm에 이르는 종방향 두개골 골절이었다. 부검 후 오후 열시 경 시신을 연산동 시립 부산의료원 영안실로 안치하였다가 1987년 6월 27일 오전 열시 범일성당에서 민주헌법쟁취 국민운동 부산본부장으로 장례가 거행되었다.

3. 열사 관련 기록

“태춘이는 똑똑하고 영리한 아이였기 때문에 공부도 잘하고 부산에 있는 동아대학교 무역학과에 입학하여 학교생활도 열심히 하는 착한 아이였습니다. 항상 집이 어려워서 태춘이가 가장 역할을 하다시피 하여 집단 일을 도?아 했습니다. 그리고 1986년에 대학을 졸업하고 당시 태관고무주식회사의 무역과에 입사하여 사회생활을 하게 되었습니다 ... 태춘이가 회사생활을 잘하고 또 집에 와서도 별 다른 말을 안하기 때문에 민주화운동을 하였다는 사실은 알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한번씩 대화를 하면 태춘이가 가끔 하는 말이 ‘똑똑하고 용감한 사람이 데모를 하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 미국놈들도 물러가야 한다’는 등 말을 하곤 했습니다.“

- 이태춘의 父 이정석 진술 중 -

[민주화운동기념공원]
17406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공원로 30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6029 경기도 의왕시 내손순환로 132
T.031-361-9500 F.031-361-9576

© 민주화운동기념공원. ALL RIGHTS RESERVED.



[민주화운동기념공원] 17406 경기도 이천시 모가면 공원로 30 T.031-8011-9710  F.031-8011-9709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16029 경기도 의왕시 내손순환로 132 T.031-361-9500  F.031-361-9576 

© 민주화운동기념공원. ALL RIGHTS RESERVED.